인도에 인재가 부족하다 from Memories Reloaded

그나마 인도에서는 그 많은 인구중에서 잘먹고 잘사는 방법중 하나가 미국가서 IT를 하는 것이다 보니 이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미국으로 수출되었고 이제는 그들이 고향으로 돌아와서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이전까진 미국의 콜센터(Call Center)의 역할을 했다면 이제는 R&D 센터화 되는 중이다. 많은 투자로 인해 IT 인력이 인도 내에서도 먹고 살 수 있게 되었고 대학에서 적절히 교육되어 나온다. 그리고 IT기업들이 적절히 인력들을 교육 시키고 있다는 것.

우리나라의 많은 IT기업들이 인력난에 허덕인다. 좋은 인력들은 다 어디갔냐 하면 대기업에 가서 대굴대굴 구르고 있다. 대학에서 갓 나온 개발자는 중소기업에서 경험을 쌓고는 대기업으로 가버리 거나 애시당초 열악한 환경에서 크지를 못하고 적성이 아니라며 다른 직종으로 이동한다.

어디서 악순환이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시장에는 핵심 개발자로 쓸만한 사람들이 거의 없다고 할 수 있고 그나마도 거의 큰 규모로 옮기고는 역량을 펼칠 수 없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초보단계의 사람들은 대부분 기회의 차단으로 애시당초 클 수도 없다.

대학에서 쓸만한 인재를 공급 못하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애시당초 기업들이 신입에 대한 수요가 없을 뿐더러 그 신입을 받아서 키워주는 역할을 못하고 있다. 장기적인 사이클을 볼 때 악순환이 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훌륭한 인재를 가지고 싶다면, 먼저 훌륭한 인재를 키워야 한다. 중급 이상의 실력자는 결국 기업에서 만들어 내야 한다. 경험에 의한 학습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신고

'개발&Development > 프로그래밍 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획자 vs. 개발자  (4) 2006.10.30
Quality Assurance  (1) 2006.10.30
수요와 공급  (2) 2006.10.23
코더의 길  (1) 2006.09.01
어플리케이션 속도 튜닝 노가다  (0) 2006.08.09
주석은 쓸모없는 것 2  (0) 2006.07.2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