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신변잡기 2007.08.13 21:27 posted by 겐도
1차에 이어 2차까지 합쳐서 최종 결과물 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mron 17-50, Nikon Nikkor 50.4.

갑자기 사진기를 왜 질렀냐고 물으신다면, 아무래도 블로그에 글을 쓸 때 사진이나 그림이 있는 것이 좋은 것 같고, 인터넷의 사진들을 첨부하자니 저작권이 걸려서 결국 스스로 만들어 보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일부 CCL 달고 나오는 사진들도 이것이 정말 그사람에게 저작권이 있는지 아닌지 모호해서 안전빵을 택하기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Nikon AF-S VR Micro 105mm, 일명 백(오)마 부르르

막 찍기용 17-50(D80 크롭바디니 1.5배 하면 25.5~75)하나, 그리고 밥먹으러가서 찍을 50.4(상반신용이라죠), 마지막으로 접사 및 부르르(VR, 떨림방지) 기능용 105mm micro. 뒤의 두 단렌즈를 약간 빨리 산 느낌도 있습니다. 단렌즈의 발줌이나 칼심도 등등... 좀 힘들군요. 17-50을 역시 자주 끼우고 다닙니다. 망원쪽 렌즈군은 천천히 생각중입니다.

예전 카메라가 그립기는 합니다. 똑딱이를 다시 찾게 되는 이유가 그런 것이겠죠. 백오마 달고 몇분 각 잡다 보면 팔이 부르르 떨립니다. 핸드블러도 엄청나군요.

역시..

운동부터;;;;;;

'일상다반사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 멍게, 바다  (0) 2007.09.19
BlogKorea  (3) 2007.08.14
결과물 보고  (6) 2007.08.13
예고  (12) 2007.08.08
블로그인 공석일까 사석일까  (1) 2007.08.06
기록하나  (0) 2007.08.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