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로 여행을 좋아하지 않는 편입니다만 "엄마"께서 부르시니 냉큼 달려왔습니다. Mountain View, CA에서 "Noogler"(신입사원을 이렇게 부릅니다.)를 위한 Orientation에 참가중입니다.
여기 온지 일주일 되었습니다. 수업듣고 회의하고 일하고 하다보니 피곤해서 주말에 뻗을까 했으나 일이 넘쳐나는지라(ㅜ.ㅜ) 회사에 나오면서 겸사겸사 이곳 사진도 몇장 올려볼까 합니다. 참고로 모든 사진은 Nikon D80과 Tamron 18-270 Di II VC로 촬영했습니다. iso 400 셋팅된걸 깜빡 했군요 @.@; 구글에서 일하다 보니 Picasa2로 리사이징 했고 Google Earth로 위치 태깅도 넣어 봤습니다. :)

제가 머물고 있는 곳 간판

저곳에서 묵고 있습니다. 회사와 거리가 대략 차로 15분 정도. 역시 미국이라.. 또한 이 지역이 시골(?)이라 차 없이는 옮겨 다니기 힘듭니다. 구글에 입사하기 위해선 운전면허는 필수일듯 합니다.

무려 풀장(!)도 있는 여관입니다. 앞에 조금 보이는 빨간 차가 현재 타고다니는 차입니다. 현재 날씨가 늦가을 정도로 쌀쌀해서, 그리고 수영복을 챙겨가지는 않아서 풀장을 사용해 보지는 못했습니다만 어젯밤엔 무려 미국인 노부부가 한밤중에 저 풀장에서 노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습니다. 땅 넓은 미국이 부럽긴 합니다. 주차할 때 넓직 하거나 사이드 미러를 접을 필요가 없다는 것부터 시작해서 무려 여관주제에 풀장도 있고 건물들이 대부분 1~2층 정도인것도...

More Caffein!

몇몇 회사도 그렇고 구글도 잘 알려져 있다시피 먹는 것에 대한 고민을 상당히 해결해 주는 회사중 하나입니다. 한국 오피스에서도 다양하게 제공되었습니다만 본사는 역시 틀리더군요. 에스프레소 머신도 있지만 일반 원두커피도 커피포트에 다양하게 제공됩니다. Decaf나 Regular는 물론 Extra Strong!까지. 커피중독증상이 있는 저는 ES로 하루에 몇잔씩 마시고 다닙니다. 다른 건물에 가보니 바리스타도 있더군요. 오늘은 주말이라 그냥 ES 한잔 들고 왔습니다.

우선 소개해 드릴 것은 자전거입니다. 여러동의 건물이 있고 그 건물사이를 왔다갔다 하는 경우가 많아서 간단하겐 자전거라도 있어야 하더군요. 대학(KAIST) 다닐때도 비슷한 이유로 타고 다녔습니다만 여기서도 오랫만에 바퀴가 두개밖에 없는 무서운 기계를 타고 다니고 있습니다. 가끔 끝에서 끝으로 갈땐 차도 이용합니다;;;;


도매급으로 한번에 사진을 올립니다(언능 글 마무리하고 일해야 되용). 제가 주로 있는 두 지역의 사진들입니다. 구름 한점 없는 사막지역의 파란 하늘도 대충 보이는군요. 여기와서 캘리포니아의 구름을 본 적이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내부는 이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이 "구글뱃지"를 들고 있지 않으신 관계로 공개하지 않겠습니다. 사실 Security 분들이 한덩치 하셔서 아예 내부에선 카메라를 들지도 못하겠;;;;(한대 툭 치면 저는 산산히 부서질듯한...) 건물의 많은 부분들이 Employee Only입니다. "Google Confidential"이라 적힌 많은 것들이 존재하죠. 보고 싶으신 분들은 입사원서를 내고 그 유명한(?) 면접을 통과하시고 오시면 되겠습니다. 아! 레프리에 제이름좀 -ㅅ- 아무튼 그것들에 대해 제가 언급할 수 있는 게 있다면, 다른 쪽은 모르겠습니다만 적어도 Software Engineer에겐 "과학상자 5호"보다 10만배쯤 신기하고 재미있는 것들이 널부러져 있습니다. "레고 마인드스톰"보단 천배쯤?
~~~~~~~~~~~~
결론은 사내 리쿠르팅 팀에게 잘 보이기 위한 입사지원자 꼬실라이제이션용 염장성 포스팅 맞습니다. :)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