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치과 치료로 인한 두통에 시달리다 보니 컴퓨터의 소음에 민감해 질 수 밖에 없더군요. 그제는 몸이 맛탱이가 가는데 팬소리가 윙~~ 울리고 있으니 뽀개버리고 싶은 충동이.. 결국은 그냥 파워오프로 일단 버텼습니다만 일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생각이 들더군요.

인텔 840 스미스필드에 정품쿨러. 안그래도 열덩어리를 슬림케이스에 넣고 정품쿨러로 돌리니 소리가 예술입니다. 뭐 지금까지는 팬 소리가 없으면 잠이 오지 않는다라고 했지만 지금은 참을 수가 없어서 소음쪽에 대한 대대적인 조치를 취했습니다. 시퓨를 프레슬러로 바꾼건 넘어가고(별로 발열 차이는 없는듯 ㄱ- 950 질렀습니다만..) 시퓨쿨러를 싸제로 달게 되었습니다.

우선 이번 글의 모든 그림은 베타뉴스의 사용기에서 훔쳐 왔습니다. :)

포장상태

이름하여 APACK ZEROThem CF900. 히트파이프 방식의 공랭식 쿨러이고 선택 기준은 히트파이프 방식중에 대충 가격 중고가형인거.. ㄱ- 사진으로 보면 별로 안커보이는데 실제로 받아보니 왕따시만합니다. 무게도 꽤 됩니다.

백플레이트, 나사, 써멀구리스 여분

무게때문인지 백플레이트가 제공되더군요. 메인보드 뒷면에 양먼테잎으로 고정하게 됩니다. 그래서 설치시 메인보드까지 분리해야 하는 노가다가 요구됩니다.

슬림 케이스에 과연 들어갈까 하는 두려움이 있었지만 대충 들어가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설명서엔 히트파이프 꺽이는 부분이 키보드 단자 반대쪽으로 오게 설치해라 되어 있는데 이게 왠걸.. 히트파이프랑 CPU FAN 커넥터랑 간섭이 되어 설치가 안되는 것이었습니다.

저 부분이 키보드 단자 반대쪽으로..

설명서엔 저얼대 다른 방향으로 설치하지 마라라고 되어 있는데 별 수 있나 해서 꺾어서 설치했습니다.

리뷰어의 설치모습

그림을 퍼오고 있는 리뷰어님도 저랑 같은 실수를 하셨군요. 아무튼 저렇게 설치를 하고 컴터를 시동 테스트를 해 보니 조용하기에 아싸 하면서 컴터를 똑바로 세우고 즐길려는 찰나 컴터 다운;;; 다시 눕혀 케이스를 열고 컴터를 켜니 잘되서 연 상태로 세우니 또 다운... 쿨러가 무거워서 시퓨랑 접촉이 잘 안되나 싶었습니다. 그래서 당분간 눕혀놓고 쓸까 하면서 컴터를 켜고 메인보드 상태 체크 프로그램을 띄운 상태에서 놀다가 문득 생각이 나 다시 세워보니...

이 쿨러는 메인보드의 Smart FAN 기능을 사용하지 않고 자체 온도 센서로 팬수를 조정합니다. 즉 시퓨쪽이 아니라 방열판 쪽의 온도를 측정하는데  세우는 순간 시퓨의 온도는 70도 80도 올라가는데 팬수는 800RPM 이하로 떨어져 버리는 재미있는 현상이... 즉 히트파이프가 열을 전혀 전해주지 않아서 시퓨가 과열되는 것이더군요.. 방향 맞추라는 예기가 그래서였나 봅니다. 결국 CPU FAN 커넥터의 일부를 니퍼로 잘라서 제대로 설치했고 그제서야 정상적으로 세워서 작동시킬 수 있더군요. 히트파이프 방식을 처음 사용하다 보니 이런 일도;;;


아무튼 덕분에 게임이라도 좀 돌려야 팬 소리가 나고 평상시엔 거의 무소음이 되어버리는 정숙한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아아~~ 조용하여라~~ 라고 하려는 순간.. 하드 소리가 귀에 거슬리기 시작하는 군요 ㄱ-

PS.
리뷰어는 나사돌리는 소리가 시끄럽다라고 하는데 너무 민감하신 ㄱ- 조립할때 한번만 들으면 되는데용. 그리고 적당한 텐션을 주는데 스프링나사만큼 좋은게 없죠.
그리고 스미스필드.. 생각보다 안뜨거웠던 것이다.. 프레슬러... 생각보다 안차갑고 안빠르다.

'일상다반사 > 스크랩핑, 가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이버 포토메니저  (1) 2006.07.21
어의는 궁에서 찾으시고...  (0) 2006.07.18
컴퓨터 소음 제거기(CF900)  (0) 2006.05.19
"독도는 우리땅" 프로그래밍 언어 표현  (4) 2006.04.29
상식  (1) 2006.04.27
울릉도와 독도 잇기 프로젝트  (0) 2006.04.26